‘미워도 사랑해’ 이성열, 표예진 덕분에 트라우마 극복 “고마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미워도 사랑해’ 이성열이 표예진 덕분에 트라우마를 극복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1 ‘미워도 사랑해’에서 홍석표(이성열)는 길은조(표예진), 김행자(송옥숙)와 함께 자신에게 트라우마로 남은 매장을 찾아갔다.

매장에 들어서자마자 과거의 장면들을 떠올리며 현기증을 앓던 홍석표는 정신을 다잡았다.

이후 홍석표는 자신을 걱정하는 길은조에게 “거기서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어머니는 사채업자들에게 많이 시달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오늘 겪어보니까 생각보다 별 것 아니더라”고 말했다. 이에 길은조는 “그 정도도 잘 버틴 것”이라고 기특해 했다.

홍석표는 “나에게도 지키고 싶은 것, 지켜주고 싶은 게 생긴 덕분”이라며 길은조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