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동하, 한혜린에 “말 나온 김에 결혼하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미워도 사랑해’ 이동하가 한혜린에게 “결혼하자”고 말했다.

13일 방송된 KBS1 ‘미워도 사랑해’에서 정인우(한혜린)는 아버지 정근섭(이병준)과 변부식(이동하)의 대화를 엿들었다.

변부식은 정근섭이 김행자(송옥숙)의 인감증명서를 얻었다고 하자 “그렇다고 빌딩을 함부로 내놓으면 안 된다”고 만류했다. 그러나 정근섭은 “김 사장이 언제 정신차릴 지 모른다. 노른자부터 챙겨야 한다”며 “자네는 다 좋은데 너무 소심하다”고 했다. 이에 변부식은 “이번에 빌딩을 처분하면 일부는 저에게도 명의를 넘겨야 한다”면서 “인우와의 결혼과 별개로 내 몫을 챙겨야 한다”고 따졌다.

때마침 이를 엿들은 정인우는 변부식에게 실망했고 “오빠의 본심이 빌딩이었냐”고 따져 물었다. 변부식은 “말 나온 김에 우리 결혼하자”며 정인우의 입을 막았고, 싸움이 도진 어른들을 찾아가 “우리 결혼합니다”라고 선언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