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구구단 미나X미미, 티격태격 요리대결 “김치전이 아니라 ‘망치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구구단 미나(오른쪽)·미미/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구구단 미나(오른쪽)·미미/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구구단의 미나와 미미가 김치전을 만들기 위해 나섰다. 두 사람은 요리하는 내내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미나와 미미는 13일 오후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김치전을 만드는 과정을 공개했다. 미나는 “많은 분들이 모르고 계시는데 제 요리 실력의 진가를 보여드릴 것”이라며 자신 있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두 사람은 반죽을 만드는 과정부터 서툰 모습을 보였다. 미나는 미미의 반죽을 보고 “물을 넣어야 된다. 팬들도 반죽은 묽게 하라고 하신다. 그건 김치 떡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고 미미는 “팬들이 반죽의 농도는 걸쭉한 스무디 같아야 한다더라. 지금도 물이 많다”라고 맞섰다.

미나는 미미의 김치전을 보고 “이건 김치전이 아니라 그냥 볶음 김치 아닌가”라며 의아해했다. 미미 역시 “망한 것 같다. 팬들이 김치전이 아니라 ‘망치전’이라고 하신다”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