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즐’ 이세미 “지승현, 영화 촬영 중 진짜 내 목 졸랐다” (V앱)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지승현, 이세미, 강기영/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지승현, 이세미, 강기영/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영화 ‘퍼즐'(감독 임진승)의 이세미가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지승현이 촬영 중 실제로 자신의 목을 졸랐다고 말했다.

‘퍼즐’의 주연 배우들은 13일 오후 네이버 브이 라이브의 ‘V 무비’ 채널을 통해 예비 관객들을 만났다.

이세미는 영화에 관한 뒷이야기를 이야기하던 중 “지승현 씨가 목을 조르는 장면이 있다. 그런데 진짜로 목을 졸랐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한 번 더 같은 장면을 촬영할 때는 ‘목을 조를게’라고 말한 뒤 제 목을 조르셨다”라고 덧붙였다. 강기영은 “영화에서 이세미 씨의 핏대를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지승현은 “보통 목을 조르는 경우는 연기처럼 보이는 경우가 많다. 현실감 있게 보여드리고 싶어서 그랬다”라며 해명했다.

지승현, 이세미, 강기영이 출연하는 ‘퍼즐’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