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김수미가 예측한 규동형제와 신현준의 신년 운세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배우 김수미가 ‘타로점’으로 이경규·강호동 형제와 신현준의 신년운세를 봐준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를 통해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는 김수미와 신현준이 ‘영화의 메카’ 충무로 필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김수미는 설날을 맞아 타로카드를 이용해 규동 형제와 신현준의 신년운세를 봐줬다. 강호동은 과거 김수미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예측했던 자신의 미래가 들어맞았던 것을 떠올리면서 “나는 수미 선생님 타로가 무섭다”며 두려움에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김수미는 이경규가 고른 카드를 확인하고 “송해 선생님 뒤를 이을 것”이라는 구체적인 해석을 내놓아 점괘에 신뢰감을 더했다. 신현준이 고른 카드를 확인하고는 “너 혹시 직업 바꿀 예정이니?”라는 질문을 던져 밥동무들의 궁금증을 사기도 했다.

이외에도 김수미는 “나 길거리 캐스팅은 처음이야”라고 입을 떼며 밥동무로 참여하게 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1년 전 ‘한끼줍쇼’ 서래마을 편 촬영 당시 길거리에서 ‘한끼줍쇼’ 팀을 우연히 만났던 인연으로 ‘필동 편’에 정식 출연을 하게 된 것.

김수미가 예언한 세 남자의 신년 운세는 오는 1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