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희의 변신…”영화 ‘미저리’와는 다르게 표현..사랑스러운 애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고수희,미저리

연극 ‘미저리’에 출연하는 배우 고수희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고수희가 연극 ‘미저리’의 애니를 연기하며 “나만의 사랑스러움을 표현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13일 오후 2시 서울 연지동 두산아트센트 연강홀에서 열린 ‘미저리'(연출 황인뢰)의 프레스콜에서다.

‘미저리’는 ‘미저리’란 인기 소설의 작가 폴을 동경하는 애니의 이야기를 다룬다. 작가 스티븐 킹의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애니 역은 고수희 외에도 길해연, 이지하 등이 연기한다. 아울러 폴 역은 배우 김상중, 김승우, 어건명 등이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고수희는 “내가 영화 ‘미저리’에서 애니를 맡은 배우 케시 베이츠와 가장 싱크로율이 높다. 그래서 다른 두 배우들보다 부담이 크다”며 “영화도 몇 번을 다시 보고 소설도 읽었다. 내가 느낀 감정으로 영화와는 다르게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황인뢰 연출가의 요청에 따라 나만의 사랑스러움을 표현하려고 애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드라마 ‘앵그리맘’ ‘발칙하게 고고’, 영화 ‘미쓰 와이프’ 등에서 유쾌한 역할을 맡은 그가 광기어린 집착을 보여주는 애니를 어떻게 표현할지 관심이 쏠린다.

‘미저리’는 오는 4월 15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