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 ‘리턴’ 선정성·폭력성에 법정제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리턴' 포스터

/사진=SBS ‘리턴’ 포스터

방송통심심의위원회(이하 방통심의위) 방송심의소위원회 위원들이 SBS 수목드라마 ‘리턴’(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에 법정제재인 경고를 의결했다.

13일 오전 서울시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통심의위 방송심의소위원회 회의에서 ‘리턴’의 선정성과 폭력성에 대해 법정제재가 내려졌다.

또한 ‘리턴’의 1, 2회 등급조정요구에 대해서도 이를 받아들여 전체회의에 건의하기로 했다.

‘리턴’은 살인현장, 유리컵으로 여성의 머리를 내려치는 등 지나치게 폭력적인 장면과 마약, 자해, 불륜 등의 비윤리적이고 선정적인 장면이 등장했다는 이유로 제25조(윤리성), 제26조(생명의 존중), 제27조(품위 유지), 제37조(충격 혐오감)에 따라 의견진술이 결정됐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