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어머니’ 윤서정, 디지털 싱글 ‘화서’ 13일 발매…수익 전액 기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윤서정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윤서정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준수의 어머니이자 신인가수 윤서정이 디지털 싱글 앨범을 발매한다.

윤서정은 13일 정오 두 번째 앨범 ‘화서(花書 : 꽃잎에 쓴 편지)’를 발매했다. 앞서 윤서정은 아들 김준수와 듀엣곡 ‘칵테일사랑’을 발매해 주목을 받았으며, 지난해 10월 데뷔 앨범 ‘나의 이야기’를 발표했다.

‘화서’는 부드럽고 여성스러운 발라드곡으로 윤서정의 안정감 있는 보컬이 돋보이는 노래다. 데뷔 앨범에서 리메이크곡 ‘바램’과 번안곡 ‘스위트 메모리즈(Sweet Memories)’를 불러 노래 실력을 인정 받았다. 이번 앨범에서는 고한우의 ‘암연’을 리메이크해 선보인다.

지난해 데뷔 앨범과 마찬가지로 윤서정은 이번 앨범의 수익금도 전액 불우이웃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