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9엔터, 美 미라지 레코드-로리앤 깁슨 손잡고 ‘마이클 잭슨 프로젝트’ 돌입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제공=769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769엔터테인먼트

769엔터테인먼트가 미국 유명 레이블 미라지 레코드(Mirage Records) 회장 제리 L. 그린버그(Jerry L. Greenberg), 세계적인 안무가이자 공연 연출가 로리앤 깁슨(Laurieann Gibson)과 손잡고 ‘마이클 잭슨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13일 769엔터테인먼트는 “제리 L. 그린버그회장-로리앤 깁슨과 파트너십을 맺고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769엔터테인먼트를 설립, 특별한 ‘마이클 잭슨 프로젝트’를 제작·기획 및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제리 L. 그린버그 회장은 마이클 잭슨, AC/DC, 레드 제플린 등 초대형 스타들의 프로듀싱을 맡은 바. 로리앤 깁슨 또한 마이클 잭슨과 작업한 경험이 있으며 레이디 가가, 비욘세, 앨리샤 키스, 케이티 페리, 니키 미나즈 등의 프로젝트 안무에 참여했다. 국내에서는 그룹 빅뱅의 월드투어 ‘2012 빅쇼’ 총감독을 맡은 것으로 유명하다.

769엔터테인먼트는 한류스타의 남미, 북미 진출을 돕고, 해외 스타들의 아시아 시장 진출과 한류 스타와 해외 스타들의 콜라보 앨범을 통한 한류의 글로벌화를 목표로 설립됐다. 769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하는 ‘마이클 잭슨 프로젝트’의 자세한 내용은 추후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