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오민석, 뉴페이스 등장… 권상우와 경쟁 구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추리의 여왕' 오민석 /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

‘추리의 여왕’ 오민석 /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

배우 오민석이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 (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을 통해 만능 엘리트 형사로 변신한다.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최강희)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권상우)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 동일한 주연 배우가 출연하는 공중파 최초의 시즌제 드라마로 뜨거운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극 중 오민석이 맡은 계성우는 중앙경찰서 에이스팀인 강력 1팀의 팀장으로 늘 지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엘리트 형사다. 무엇보다 이번 시즌2에서 첫 등장하는 뉴페이스 중 한 명으로 예비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특히 그는 형사 권상우와 경찰대 동기 사이로 늘 서로 으르렁대며 경쟁 구도를 펼친다. 권상우가 직접 발로 뛰고 몸으로 부딪히며 사건을 해결하는 인물이라면 오민석은 사내 정치에 특화되어있어 잔머리를 굴리는 데 탁월한 능력을 보이기 때문. 

이렇듯 극과 극의 수사 스타일을 가지고 있는 두 사람의 라이벌 관계를 지켜보는 것이 흥미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무엇보다 학창 시절부터 이어진 이들의 인연이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낼지 벌써부터 기대가 상승하고 있다.   

‘추리의 여왕2’는 ‘흑기사’ 후속으로 오는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이에 앞서 21, 22일에는 시즌1 몰아보기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