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우, 연극 ‘미저리’ 호평 속 첫 공연 마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연극 '미저리' 포스터

/사진=연극 ‘미저리’ 포스터

배우 김승우가 연극 ‘미저리’의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9일 막을 올린 연극 ‘미저리’는 인기 소설 ‘미저리’의 작가 폴을 동경하는 팬 애니의 광기 어린 집착을 담은 스릴러극이다. 동명의 영화는 물론 브로드웨이에서도 사랑받았다. 2015년 브로드웨이 초연에서는 헐리우드 배우 브루스 윌리스가 ‘미저리’로 연극 데뷔를 해 화제를 모았다.

올해 국내 초연으로 올려진 ‘미저리’에서는 소설가 폴 역에 배우 김승우, 김상중, 이건명이 캐스팅됐다. 광팬 애니 역에는 고수희, 길해연, 이지하가, 보안관 버스터 역에는 고인배가 출연하고 있다.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사랑 받아온 명품 배우들의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공연계를 뜨겁게 달궜다.

이런 가운데 김승우가 최근 첫 공연에 임했다. 앞서 연습실 공개 현장, 각종 예능 프로그램과 인터뷰에서 연극 데뷔에 대한 설렘을 표현한 김승우는 첫 도전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연기를 보여줘 객석을 압도했다는 평이다.

특히 현재 JTBC ‘미스티’에서 활약 중인 배우이자 아내 김남주, 그와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지진희, 전혜진, 이태성, 윤다영, 신강우, 가수 성유빈 등 동료 연예인들이 ‘미저리’를 응원하기 위해 공연장을 찾기도 했다. 또 김승우의 국내외 팬들도 공연을 관람했다.

김승우가 출연하는 연극 ‘미저리’는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4월 15일까지 공연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