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고영배 “임시 DJ, 떨리지만 잘한다” 자화자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고영배 / 사진제공=KBS 보이는 라디오 화면

고영배 / 사진제공=KBS 보이는 라디오 화면

밴드 소란의 보컬 고영배가 KBS 라디오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임시 DJ를 맡은 자신을 칭찬했다.

고영배는 ‘라디오쇼’의 DJ 박명수를 대신해 지난 12일부터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14일까지 출연한다.

이에 13일, 두 번째 방송에 나선 고영배는 “어제 정말 떨렸다”면서도 “떨린 와중에 잘했다”고 자평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연도 많고, 기사도 많이 나서 깜짝 놀랐다”는 고영배는 “‘라디오쇼’의 파워를 느꼈다. 오늘은 귀여운 옷도 입고 나왔다”고 자랑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