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몸신이다’ 오미(五味)의학…입맛에 따라 성격도 달라진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나는 몸신이다'

/사진=채널A ‘나는 몸신이다’

채널A ‘나는 몸신이다’ 오미 의학에 대해 알아본다.

13일 방송될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입맛을 보면 오장육부를 알 수 있다! 오미(五味)의학’이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게스트로는 개그맨 변기수와 가수 자두도 출연한다.

‘오미(五味)의학’이란 단맛, 쓴맛, 신맛, 짠맛, 매운맛 등 다섯 가지 맛으로 건강 상태를 알 아보는 건강법이다.

몸신 주치의로 출연한 최진용 한의사는 “어떤 맛을 좋아하느냐에 따라 우리 몸에서 취약한 장기와 병증을 알 수 있다. ‘오미(五味)의학’은 동의보감뿐만 아니라 중국 최고의 의학서 황제내경에도 기록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신의 입맛을 알면 건강 상태는 물론 성격까지 알 수 있다”며 출연진들의 건강 상태와 성격을 진단했다. 탤런트 임호는 “어머니가 보낸 사람인 줄 알았다. 나를 너무 잘 안다”며 깜짝 놀랐다.

‘나는 몸신이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