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배정남, 김용만 당황시킨 사연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배우이자 모델 배정남이 패키지여행에서 원근법을 무시한 완벽 비율로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오늘(13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의 게스트로는 배정남이 함께 했다. 그는 인천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모델 출신다운 아우라로 ‘아재 4인방’을 놀라게 만들었다.  

배정남을 향해 부러움 가득한 시선을 보내던 김용만은 “진짜 얼굴이 작다. 전형적인 8등신”이라며 그의 비율을 검증하기 시작했다. 이를 지켜보던 정형돈은 장난기가 발동해 김용만의 신체를 재보기 시작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단 네 번의 손짓만으로 끝나버린 김용만의 비율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굴욕의 비율’은 김용만뿐만이 아니었다. 김성주를 손짓으로 재보던 정형돈이 “형은 지금 거의 3등신이다”라며 참담한 결과를 전한 것. 나란히 서 있는 배정남과 ‘아재 4인방’은 원근법을 찾아볼 수 없는 비현실적인 풍경을 연출하며 연신 웃음을 자아냈다.  

등장만으로 아재 4인방을 굴욕에 빠뜨린 배정남의 활약은 오늘(1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