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오는 22일 ‘제7회 마리끌레르 영화제’ 개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CJ CGV

/사진=CJ CGV

CJ CGV가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나흘간 CGV청담씨네시티에서 ‘제7회 마리끌레르 영화제’를 개최한다.

마리끌레르 영화제는 다양한 취향의 예술 영화를 만나볼 수 있도록 CGV가 후원하고,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가 2012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영화제다.

올해는 개막작 ‘더 킬링 오브 어 세이크리드 디어’와 폐막작 ‘쓰리 빌보드’를 포함해 ‘팬텀 스레드’ ‘판타스틱 우먼’ ‘위 아 엑스’ ‘리틀 포레스트’ ‘장고 인 멜로디’ ‘스탠바이, 웬디’ 등 총 29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영화제 모든 작품은 5천원에 관람할 수 있으며 CGV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해 예매하면 된다.

특히 본 영화제의 시작과 끝을 장식할 ‘더 킬링 오브 어 세이크리드 디어’는 2월 24일에, ‘쓰리 빌보드’는 25일에 GV로도 만나볼 수 있다. 두 작품은 각각 제 70회 칸 영화제, 제75회 골든 글로브에서 각본상을 수상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더 킬링 오브 어 세이크리드 디어’는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신작으로, 화목했던 외과 의사 ‘스티븐’(콜린 파렐)과 그의 아내 ‘안나’(니콜 키드먼) 앞에 나타난 미스터리한 소년 ‘마틴’(배리 케오간)을 중심으로 알 수 없는 비극적 사건이 이어지는 심리 스릴러를 그렸다. 긴장감 있는 전개로 인간의 본성에 대해 독창적으로 조명했다며 호평을 받았다.

‘쓰리 빌보드’는 딸의 죽음에 방관하는 정부와 공권력에 대항해 세 개의 광고판을 내걸고 살인범을 추적하는 한 엄마 ‘밀드레드’(프란시스 맥도맨드)의 사투를 그려낸다. 기존 범죄수사극이나 스릴러 등 장르의 전형성을 뒤엎고, 한 엄마의 분노 폭발 소동이라는 기이한 행적을 통해 많은 사람에게 노출되고 알려질수록 사건 해결이 빨라진다는 언론이나 여론의 영향력에 관한 불편한 진실을 조명하고 있다.

제75회 골든 글로브 4관왕 최다 부문 수상작이자, 제90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7개 후보에 오르는 등 전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셀 수 없이 많은 트로피를 휩쓸고 있는 영화다.

이 밖에 여성 패션 매거진이 주최하는 영화제인 만큼 여성 영화인들에게 집중한 작품들도 준비했다. 일본을 대표하는 여성 감독 가와세 나오미의 ‘앙: 단팥 인생 이야기’ ‘빛나는’ ‘소년, 소녀 그리고 바다’를 상영한다. 또한 여성 캐릭터가 극을 이끄는 ‘소공녀’ ‘용순’ ‘여자들’ ‘미세스 하이드’ ‘엘리스 헤지나’ 등도 선보인다.

22일 오후 7시 CGV청담씨네시티 3층 엠큐브에서 열리는 제7회 마리끌레르 영화제 개막식에는 배우 안성기, 하정우, 정우성, 엄지원, 이솜, 이수경, 전여빈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장준환 감독과 허진호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집행위원장 등도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사회는 배우 김규리가 맡는다.

CGV청담씨네시티 채광호 CM은 “고품격 예술영화를 선보이는 마리끌레르 영화제를 컬처플렉스의 시작을 알린 CGV청담씨네시티에서 올해도 개최하게 돼 기쁘다”며, “본 영화제를 통해 관람하고 싶었던 작품을 미리 만나고 보석처럼 숨어있던 작품은 발견하는 기쁨을 누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