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 ‘키스 먼저 할까요’로 다시 열 전성기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 / 사진제공=SM C&C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 / 사진제공=SM C&C

배우 김선아가 또 한 번의 전성기를 예고했다.

오는 20일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 가 첫 방송을 내보낸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좀 살아본 사람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을 그린 리얼 어른 멜로. 때론 유쾌하고 때론 가슴 떨리는 멜로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 연령층의 사랑을 받은 MBC ‘내 이름은 김삼순’, 매력적인 로맨스를 펼친 SBS ‘시티홀’, 안방극장을 애틋함으로 물들인 SBS ‘여인의 향기’, 2017년 JTBC ‘품위있는 그녀’에서는 욕망에 휩싸인 여인을 그려낸 김선아.

이처럼 여러 편의 대표작을 가진 그가 또 하나의 대표작 경신을 예고했다. 그것이 바로 ‘키스 먼저 할까요’다. ‘키스 먼저 할까요’ 속 김선아가 맡은 안순진은 극빈 돌싱녀. 매력적인 외모와 달리 사랑이 메마른 그녀가 고독한 독거남 손무한(감우성)과 만나 어떤 특별한 어른들의 사랑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현재 김선아는 극중 안순진과 눈부신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은 “철저한 캐릭터 분석에서 나온 그녀의 자연스러운 모습, 매력적인 연기는 현장 스태프들까지 극에 몰입하게 한다”며 “멜로로 돌아온 김선아가 ‘키스 먼저 할까요’로 열 또 다른 전성기에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베일을 벗는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