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김서형, ‘으라차차 와이키키’ 오늘(13일) 카메오 출격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덕화, 김서형 / 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이덕화, 김서형 / 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배우 이덕화와 김서형이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이하 ‘와이키키’) 4회에 특별 출연한다.

제작진은 4회가 방송되는 13일, 이덕화와 김서형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와이키키’는 일도, 연애도, 무엇 하나 마음대로 되지 않는 청춘의 녹록치 않은 현실을 짚어내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여기에 정수영, 박성웅 등이 특별 출연으로 깨알같은 재미를 더하며 화제를 모았다.

특별출연의 바통을 이어받을 주자는 이덕화와 김서형이다. 공개된 사진 속 이덕화는 특유의 중후한 카리스마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덕화와 이이경이 주고받는 심상치 않은 눈빛이 두 사람의 사연을 궁금하게 한다.

미소 짓고 있을 뿐인데도 범접할 수 없는 분위기를 내뿜는 김서형도 시선을 강탈한다. 어깨를 토닥이는 김서형의 여유로운 포스와 달리 잔망미는 사라지고 잔뜩 굳은 채로 김서형과 마주 선 이이경의 처음 보는 표정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를 꿈꾸지만 현실은 단역을 전전하는 생계형 배우 준기는 배역을 위해 물불 안 가리는 고군분투로 안방극장을 웃겼다. 특수 분장을 사수하려 몸부림치고 수영선수 배역을 위해 왁싱을 했다가 대참사를 겪기도 했다. 연기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열혈 청춘 준기가 촬영 현장에서 카리스마의 여배우 김희자(김서형)와 호흡을 맞추면서 다시 한번 예측 불가의 상황에 놓일 예정이다. 또 국민 배우인 이덕화와의 특별한 인연도 공개된다고 한다.

‘와이키키’ 제작진은 “설명할 필요가 없는 연기 내공의 이덕화, 김서형은 이이경과 호흡을 맞추고 촬영장 분위기를 금세 압도했다”며 “앞으로도 재미를 더하고 시청자들을 놀라게 할 만한 특별 출연이 준비돼 있으니 지켜봐 달라”고 귀띔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4회는 오늘(13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