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반 위의 하이에나’, 정규 편성 확정 “3월 2일 첫 방송” (공식)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건반 위의 하이에나' 포스터 / 사진제공=KBS

‘건반 위의 하이에나’ 포스터 / 사진제공=KBS

KBS2 새 예능프로그램 ‘건반 위의 하이에나’가 정규 편성을 확정 짓고 오는 3월 2일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부터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대한민국 대표 싱어송라이터들의 살벌하고 리얼한 음원차트 생존기를 그린 순도 100%의 리얼 쇼큐멘터리. 지난해 추석 특집방송에서는 윤종신-정재형-그레이-후이 4인의 뮤지션들이 출연해 하나의 음원이 탄생하는 전 과정을 보여주며 재미와 신선한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그동안 방송에 일체 보여지지 않은 스타뮤지션들의 일상과 고민, 뮤지션들의 영업기밀이라 할 수 있는 디테일한 작곡, 작사 노하우는 물론 환상적인 라이브 무대를 통해 새롭게 발표된 4곡의 신규 음원이 고스란히 음악차트 상위권에 안착되면서 새로운 음악예능의 탄생을 알린 ‘건반 위의 하이에나’. 특히 윤종신과 그레이는 신곡발표와 동시에 음원차트 1위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윤종신 정재형 그레이 후이의 뒤를 이을 새로운 ‘신상 하이에나들’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 그레이가 파일럿 멤버 중 유일하게 잔류한 가운데 각기 다른 색깔과 장르의 세 명의 야심만만한 새로운 도전자들이 등장할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 정형돈과 함께 특별 MC를 맡았던 써니의 빈자리를 채울 새로운 MC의 등장이 예고돼 뮤지션과 예능인의 균형과 호흡을 절묘하게 맞춰낼 파트너가 과연 누구될 것인지도 함께 호기심을 자극한다. 아울러 재미를 업그레이드 시켜줄 새로운 패널진이 추가돼 한층 풍부해진 2MC-패널진의 케미를 엿볼 수 있을 예정이다. 

신규코너도 한층 업그레이드된다. 비록 지금은 차트에 없을지라도 언젠가는 차트를 통째로 씹어 먹을 야심만만한 차세대 하이에나를 발굴, 소개하는 무대가 신설되는 것. 아이돌부터 힙합, R&B, 인디계를 모두 아우르는 예비 고막남친, 여친들을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자리가 마련될 전망이다.

남성현 PD는 “파일럿 촬영 당시에도 실제 촬영에 들어가서는 사전 인터뷰에서 파악한 애초의 형태와는 전혀 다른 곡이 탄생하기도 하고, 예기치 못한 슬럼프와 돌발 상황이 펼쳐지기도 했다”며 “바로 이런 부분들이 ‘건반 위의 하이에나’가 지닌 고순도 리얼리티이자 차별화된 매력”이라고 밝혔다.

이어 “음악과 뮤지션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공개되지 않은 스타뮤지션들의 비밀스러운 오프 더 레코드 일상을, 예비 뮤지션과 음악 DIY족들에게는 음악작업 가이드로 활용될 수 있도록 작업실부터 음악기기까지 최대한 담아내려고 노력했다”면서 “보는 사람과 방식에 따라 각기 다르게 보이는 만화경 같은 음악예능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