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슈, 결혼생활+육아 비하인드 ‘솔직 고백’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슈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슈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원조 요정 슈가 결혼생활과 육아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오늘(1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비디오스타’를 통해서다.

이날 ‘비디오스타’는 ‘산부인과 단골 특집! 사람이 먼저다’ 편으로 꾸며져 강성진, 슈, 김혜연, 박지헌이 출연해 다둥이 엄마, 아빠가 되는 비결을 유쾌한 입담과 따뜻한 감동을 선사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원조 요정돌 출신 S.E.S의 슈는 “아직까지도 남편과 클럽을 다닌다”며 산후조리원에서 지냈던 날을 회상했다. 

조리원에 있으면서 집에 돌아가 육아의 고통을 느끼기 전에 단 한 번의 자유 시간을 갖고 싶었던 슈는 의사 선생님에게 부탁해 남편과 함께 클럽을 갔다고. 이어 신나는 비트에 맞춰 스트레스는 물론 산후 몸도 풀었다며 색다른 산후조리법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또 당시 클럽 분위기를 연상시키는 듯한 파워풀한 댄스를 선보이며 또 한 번 스트레스를 날렸다는 후문이다.

세 남매의 엄마 슈는 아들 임유에게 바라는 것을 밝히기도 했다. 슈는 “임유가 커서 유아인처럼 멋진 배우가 되길 바란다”며 아들에게 대사연습을 시킨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아들의 헤어스타일도 유아인을 따라한다며 제2의 유아인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간절히 소망해 주변 사람들의 미소를 자아냈다고 한다.

슈의 솔직한 토크를 확인할 수 있는 ‘비디오스타’는 오늘(1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