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최윤소, 젊은 영신役 완벽 소화 ‘강렬한 인상’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최윤소 / 사진제공=tvN '마더'

최윤소 / 사진제공=tvN ‘마더’

배우 최윤소가 짧은 순간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최윤소는 tvN 수목드라마 ‘마더’ (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 윤현기)에서 젊은 시절 ‘영신’ 역으로 등장했다. 그녀는 ‘최절정의 여배우’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영신을 표현하는 만큼 머리부터 발끝까지 화려한 모습으로 그 시절 ‘젊은 영신’을 완벽히 표현해냈다. 눈빛부터 행동 하나하나에 디테일을 살려내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동안 최윤소는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이름 없는 여자’ ‘가화만사성’ ‘동네의 영웅’, 영화 ‘보통사람’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마더’에서도 짧은 등장이었지만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최윤소가 출연한 ‘마더’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