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명탐정3’ 김정화, 단아한 한복 자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조선명탐정3' 김정화/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조선명탐정3’ 김정화/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정화가 ‘조선명탐정3’에서 단아한 한복 자태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13일 솔트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8일 개봉한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3’)에서 조선 양반가의 여인 ‘최재희’역으로 출연한 김정화의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 속 김정화는 쪽진 머리를 한 채, 한복을 곱게 차려 입고 단아한 자태를 선보였다. 아리따운 그는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 다른 사진에서 김정화는 김명민(김민 역), 오달수(서필 역)와 함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어 무슨 사연이 있는건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김정화가 맡은 인물 ‘최재희’는 극 초반 기이한 사건을 마주하고 진실을 알기 위해 명탐정 ‘김민'(김명민 분)에게 사건을 의뢰하는 여인이다. 김정화는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스크린 복귀에 나선다.

‘조선명탐정3’는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김명민 분)과 서필(오달수 분), 기억을 읽은 괴력의 여인 월영(김지원 분)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으로 지난 8일 개봉했다.

김정화는 SBS ‘싱글와이프2’와 CBS ‘새롭게 하소서’에 출연하며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