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어라 달순아’ 윤다영 “배움과 값진 경험 얻은 7개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윤다영 / 사진제공=더퀸AMC

윤다영 / 사진제공=더퀸AMC

KBS2 TV소설 ‘꽃피어라 달순아’를 마친 윤다영이 “값진 경험을 얻었다”고 고마워했다.

윤다영은 ‘꽃피어라 달순아’에서 부와 성공을 향한 욕망으로 똘똘 뭉친 두 얼굴의 악녀 ‘한홍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후 윤다영은 소속사 더퀸AMC를 통해 “작품 안에서 배움과 값진 경험을 얻었고 좋은 사람들도 만났다”며 감사함을 드러냈다. 이어 “7개월 동안 좋은 감독님, 스태프들, 선배님들, 동료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다.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며 함께 했던 제작진과 배우들에 애정을 표했다.

윤다영은 현재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