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게 살자’ 김종민·돈스파이크 교도소行…살벌한 분위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착하게 살자'/ 사진제공=YG

‘착하게 살자’/ 사진제공=YG

‘착하게 살자’ 김종민과 돈스파이크가 본격적인 교도소 생활을 시작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JTBC ‘착하게 살자’에서는 ‘어리바리’ 신입 수용자 김종민과 ‘박력남’ 돈스파이크가 합류한다.

김종민은 무거운 교도소 분위기에 놀라 당황한 모습을 보인다. 까칠한 형님들과의 첫 대면에 김종민은 연신 허리를 숙이며 조심스럽게 인사했다. 교도소의 숨 막히는 긴장감이 낯선 김종민에게 김보성은 “왜 울려고 그래?”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범상치 않은 포스로 등장한 돈스파이크는 4번방을 단숨에 압도한다. 돈스파이크는 한 손으로 김종민을 제압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보였다.

돈스파이크는 윤정수의 함정에 빠져 훔친 소를 구매해 ‘장물취득’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윤정수와 경찰서에서 다시 만났다. 믿었던 형의 철저한 배신에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한다. 살벌한 분위기 속 두 사람의 언성이 높아지자 급기야 경찰은 “잠깐만, 싸우지 마세요”라고 말렸다.

더불어 신분을 숨기고 출연진들과 함께 수감 생활 중인 김상율이 눈물을 훔쳐 그들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종민과 돈스파이크가 합류하는 ‘착하게 살자’ 5회는 16일 금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