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진, FNC엔터와 전속계약…정해인·정우·이동건 등 한솥밥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사진=FNC엔터테인먼트

모델 출신 배우 정유진이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FNC엔터테인먼트는 13일 “정유진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유진은 SBS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로 데뷔했다. 이후 온스타일 ‘처음이라서’, KBS2 ‘무림학교’, MBC ‘W(더블유)에서 연거푸 주조연을 꿰차며 존재감을 나타냈다.

정유진은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호흡을 맞춘 안판석 감독의 신작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합류 소식을 알렸다. 그는 세련된 외모와 스마트함으로 인기 많은 매장총괄팀 대리 강세영 역을 맡았다.

최근에는 드라마에 이어 영화에서도 주연을 맡아 기대를 이끌고 있다. 영화 ‘좋아해줘’로 스크린에 데뷔해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그는 영화 ‘여름 방학’에서 버스 기사 봉수(김희원 역)의 아내 수연 역을 맡아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FNC는 배우 정진영, 이동건, 정우, 정해인, 정혜성 등 다양한 색깔을 지닌 배우들이 소속돼 있다. 또한 가수·배우·예능인의 매니지먼트는 물론 음반 및 공연 제작, 드라마·예능 제작, 아카데미 운영 등에서 활발히 사업을 이어가며 종합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기반을 다져가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