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 주상욱, ‘야망 대군’이 온다… 첫 촬영 포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TV조선 '대군' 주상욱 / 사진제공=예인 E&M, 씨스토리

TV조선 ‘대군’ 주상욱 / 사진제공=예인 E&M, 씨스토리

“‘제 2의 이방원’을 꿈꾸는 ‘야망 대군’이 있다!” 

TV조선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 주상욱의 첫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3월 3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대군-사랑을 그리다’ (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 이하 대군)는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두 남자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담았다. 주상욱은 ‘제 2의 이방원’을 꿈꾸는 도전자이  야망이 가득한 진양대군 이강 역을 맡아 연기 변신에 나선다.

이와 관련 주상욱이 거침없는 기세로 수하의(手下) 집에 ‘의미심장한 방문’을 하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집중시킨다. 극중 진양대군이 자현(진세연), 득식(한재석) 남매의 집에서 열리는 연회에 참석한 장면이다. 

사랑채로 향하던 진양대군은 발걸음을 멈추고 짐짓 미안한 표정으로 득식의 어깨를 다독이는데 이어 이내 근엄한 분위기를 자아내 등 부드러움과 카리스마가 공존하는 매력을 드러냈다.  

제작진은 “주상욱은 진양대군 캐릭터를 제 옷처럼 소화하기 위해 외적인 것은 물론 연기적으로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주상욱이 사랑하는 여인을 차지하기 위해 함께 나고 자란 동생을 위협하고 대군의 신분으로 왕의 자리까지 노리는 야심가 진양대군 역을 어떻게 표현해 낼지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공주의 남자’ ‘조선 총잡이’ 등을 통해 입지를 다진 김정민 감독과 ‘하녀들’에서 밀도 높은 필력을 선보인 조현경 작가가 첫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다음달 3일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