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 539’ 이문식, 명품연기 비결은 대본 연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문식 / 사진제공=마라톤엔터테인먼트

이문식 / 사진제공=마라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문식이 MBN 시추에이션 드라마 ‘연남동539’(연출 강훈 한율, 극본 김진경 이지현)에서 대본에 집중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3일 이문식의 소속사 마라톤엔터테인먼트가 공개된 사진에는 ‘연남동539’ 촬영 현장에서 대본을 보고 있는 이문식의 모습이 담겼다.

극중 이문식은 마도로스 생활을 은퇴하고 부인의 졸혼 선언으로 결혼생활까지 은퇴한 조단 역을 맡았다. 이에 자의든 타의든 혼자인 사람을 응원하기 위해 비혼주의자만 입주할 수 있는 셰어하우스를 운영하고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문식은 촬영장에서 한 순간도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는다. 쉬는 시간도 반납하고 대본을 읽고 연구하며 캐릭터 몰입을 위해 노력한다는 것.

‘연남동539’는 연남동 셰어하우스를 배경으로 한 시리즈형 에피소드 드라마다. 현실과 맞닿아 있는 소재와 주위에 있을 법한 캐릭터로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오는 14일 오후 11시 6회가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