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고원희, 수염 지적에 발끈 “헤어지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연출 이창민)의 고원희가 수염 지적에 이별을 선언했다.

서진(고원희)은 12일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선배의 코 파는 버릇을 고치기 위해 나섰다. 하지만 선배는 “나는 너 수염 나는 거 이해해줬는데 넌 왜 내 버릇을 이해해주지 못 하냐”라고 나무랐다.

이어 선배는 “너랑 밤까지 하루 종일 같이 있으면 수염이 올라오는 게 보인다. 너랑 뽀뽀를 할 때면 쓰라린다”라고 지적했고 “후암동 털보”라고 서진을 불렀다. 결국 서진은 “남자가 그렇게 속이 좁냐. 헤어지자”라며 소리쳤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