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허경환 “김희선, 중학생이었던 내게 친절히 대해줬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토크몬' 방송 화면 캡처

tvN ‘토크몬’ 방송 화면 캡처

코미디언 허경환이 중학생 시절 통영에서 김희선과 만났던 이야기를 공개했다.

허경환은 12일 방송된 ‘토크몬’부터 새롭게 합류한 김희선을 반갑게 맞이했다. 그는 “어린 시절 김희선 씨와 인연이 있었다”라며 “김희선 씨가 영화 ‘패자부활전’을 촬영하기 위해 장동건과 통영에 왔었다. 중학생이었던 나는 김희선 씨를 보기 위해 촬영장을 찾아갔다”라고 말했다.

이어 “멀리서 보는데 인어공주 같았다. 정말 아름다우셨다”라고 당시를 떠올렸고 김희선은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허경환은 “당시 김희선 씨가 팬 한 분 한 분에게 모두 악수와 사인을 해주셨다. 함께 찍은 사진도 있다”라며 김희선과의 훈훈한 일화를 공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