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측 “악플러 고소 사실 무근…‘리턴’ 잘되길 바랄 뿐”(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고현정/사진=스토리웍스

고현정/사진=스토리웍스

배우 고현정 측이 악플러 고소는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리턴’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고현정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12일 텐아시아에 “악플러 고소는 사실 무근이다. 누군가 회사의 로고를 사용해 만들었다. 당사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프롬프터 사용과 ‘리턴’ 관련한 논란에 대해서는 “‘리턴’이 그저 잘되길 바랄 뿐 더 이상 할 말은 없다”고 했다.

고현정은 지난 7일 SBS 드라마 ‘리턴’ 제작진과의 불화설이 불거지고 하차 통보를 받았다. ‘리턴’ 측과 고현정은 “갈등을 좁히지 못한 탓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현재 ‘리턴’은 고현정이 맡았던 최자혜 역은 박진희가 맡아 극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오늘(12일) 오후 최종 결정을 내린 박진희는 ‘리턴’ 제작진과 함께 의기투합할 예정. ‘리턴’은 오는 14일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