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박진희, ‘리턴’ 출연 확정…13일 첫 촬영 시작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진=텐아시아 DB, SBS '리턴' 포스터

/사진=텐아시아 DB, SBS ‘리턴’ 포스터

배우 박진희가 SBS ‘리턴’ 최자혜 역으로 출연을 최종 확정했다.

‘리턴’은 도로 위 의문의 시신, 살인 용의자로 떠오른 4명의 상류층, 그리고 최자혜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범죄 스릴러다.

극중 최자혜는 ‘상류층 희대의 살인 스캔들’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나서는 고졸 출신 흙수저 변호사이자 TV 쇼 ‘리턴’의 진행자다. 늦은 나이에 사법고시에 합격해 수석으로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후 판사가 됐지만 알 수 없는 이유로 법복을 벗고 변호사로 나서 대한민국에서 영향력 있는 스타 변호사가 되는 인물이다.

‘리턴’에서 염미정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강인호(박기웅)의 변호를 맡아, 독고영(이진욱)과 함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한 행보를 펼쳐왔다.

이와 관련 배우 박진희가 ‘리턴’에서 새로운 최자혜 역으로 전격 합류한다. 제작진은 고현정이 하차한 가운데, 심사숙고 끝에 박진희를 섭외했고,박진희 역시 깊은 고민을 거듭한 끝에 출연을 확정했다.

32회로 구성된 ‘리턴’은 다음주 방송될 17, 18회부터 제2막에 들어서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한다. 박진희는 오는 14일 방송될 15, 16회 깜짝 등장하며, 이후 17, 18회부터 본격적으로 스토리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박진희는 오는 13일 첫 촬영을 시작한다. 그는 “제작진의 갑작스러운 제안에 당황스러웠고 많은 고민을 했지만 제작진의 간곡함에 그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최근 불미스런 상황에 대해 시청자에게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시청자들의 응원과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박진희가 많은 두려움을 딛고 합류를 결정해줘서 고마울 뿐이다. 앞으로 새로워질 ‘리턴’에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리턴’ 15, 16회는 오는 1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