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로키 류이치 감독, 22일 내한 확정(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메인포스터

/사진=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메인포스터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의 연출을 맡은 히로키 류이치 감독이 국내 개봉을 기념해 오는 22일 내한한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비밀을 간직한 나미야 잡화점에 숨어든 3인조 도둑이 32년 전 과거로부터 온 편지에 답장을 보내면서 벌어지는 기적 같은 일을 그렸다. 전 세계 1,200만 판매고를 올린 히가시노 게이고 작가의 동명 소설 원작으로 한 영화다.

히로키 류이치 감독의 탄탄한 연출과 공들여 만든 미장센으로 완성된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지난해 일본 개봉 당시 박스오피스 1위를 단숨에 차지했다.

또한 미리 영화를 본 국내 관객들에게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어 국내에서도 기대치가 높다. 히로키 류이치 감독 내한은 이러한 국내 예비 관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내한을 결정했다.

히로키 류이치 감독은 오는 22일 진행되는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후 KBS 라디오 프로그램인 ‘음악이 있는 풍경, 이정민입니다’와 함께하는 일반 시사회에 참석해 DJ인 이정민과 함께 GV를 진행할 예정이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오는 28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