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토니정 셰프 출연…샘킴과 맞대결

[텐아시아=최정민 기자]
토니정(왼쪽) 샘킴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토니정(왼쪽) 샘킴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새로운 도전자 셰프 토니정과 터주대감 샘킴이 정통 이탈리안 요리로 대결한다.

12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도전자 셰프로 토니정이 출연한다. 토니정 셰프는 국내 최연소로 한 호텔에 정식 입사한 기록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미국, 프랑스, 덴마크에서도 경력을 쌓은 다크호스다. 

특히 토니정은 “프로그램 출연 제의를 받자마자 샘킴 셰프의 레스토랑에 다녀왔다”며 “요리로도, 외모로도 샘킴 셰프를 이길 수 있다”고 이야기한 사실이 밝혀져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이를 들은 샘킴은 “요리도 요리지만, 외모로 도전하는 건 정말 화가 난다”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시작부터 기 싸움을 벌였던 두 셰프는 냉장고 주인 알베르토가 주문한 ‘정통 이탈리아 요리’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요리가 시작되자 토니정은 와인에 적신 면 보를 사용해 고기를 훈연하는 등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한 번도 볼 수 없던 색다른 조리법을 선보여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샘킴 셰프 역시 15분 만에 이탈리아 정통 요리를 세 가지나 만드는 등 스타 배지와 더불어 ‘비주얼’이 걸린 이번 매치에 온 힘을 쏟았다는 후문이다.

대결이 끝나자 알베르토는 손 키스를 날리며 “제대로 ‘정통’이다” “이탈리아 산 속에 있는 느낌이다”라며 감탄을 연발했다. 안정환 역시 “이탈리아 리그 선수 시절로 돌아간 기분이다”라고 추억에 잠겨 대결 결과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도전자 토니정과 터줏대감 샘킴 중 ‘실력 있는 미남 셰프’의 타이틀을 차지할 사람은 누가 될지는 1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