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 잭 블랙X기네스 펠트로 주연의 로맨틱 코미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 포스터

영화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 포스터

영화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가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며 화제다.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는 2002년 개봉한 로맨스 코미디 영화다. 여자친구는 반드시 쭉쭉빵빵 절세미녀여야 한다는 생활 신조를 지키며 살아온 할 라슨(잭 블랙)이 고장난 승강기에 갇히고, 특별한 최면 요법을 받는다. 그 순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인 로즈마리(기네스 펠트로)가 나타난다.

하지만 로즈마리는 엉덩이만 살짝 걸쳐도 의자를 박살낸다. 이들에겐 어떤 숨겨진 비밀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국내에서 잘 알려진 헐리우드 스타 잭 블랙과 기네스 펠트로의 풋풋한 모습 역시 영화의 관전 포인트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