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김현정, ‘모태 뻣뻣’이어도 괜찮아…남다른 레깅스 사랑 고백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N '비행소녀' 김현정 / 사진제공=MBN

MBN ‘비행소녀’ 김현정 / 사진제공=MBN

1990년대 가요계를 휩쓸었던 ‘롱다리 미녀 가수’ 김현정이 요가 8년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뻣뻣한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다.

12일 방송되는 ‘비행소녀’에선 새로운 비행소녀로 합류한 ‘1990년대 디바’ 가수 김현정의 첫 비혼 라이프가 공개된다.

김현정은 남다른 레깅스 사랑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현정은 요가 수업을 앞두고 뭘 입을지 세상 진지한 고민에 들어갔고, 그녀의 거실 한 편을 갖가지 스타일의 레깅스로 빽빽하게 가득 채워 놀라움을 안겼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주위 출연진들은 “거실 바닥 가득 레깅스로 덮을 기세다” “남다른 클라스”라며 수북하게 쌓인 수많은 레깅스의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김현정은 “제가 꺼낸 레깅스만 40여벌 정도”라면서 “레깅스가 제일 편하다. 요가와 필라테스, 발레 등 여러 가지 운동을 다방면으로 할 때도 레깅스만 있으면 만사 오케이 해결이 된다”고 밝히며 진정한 레깅스 성애자의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김현정은 카리스마 넘치는 댄스 가수 이미지와는 달리, 8년째 요가를 배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뻣뻣한 동작을 선보여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했다. 8년차라 웬만한 동작은 쉽게 할 것이란 주위의 기대와는 달랐기 때문. 이 모습을 두고 주위에선 “8년차라고 느낄 수 있는 동작이 아직까진 없는 것 같다“면서 그녀의 반전 모습에 놀라워했다.

김현정은 “끝까지 전혀 못 느끼실 것“이라면서 “요가를 배운 지 어언 8년이다. 의외로 유연성이 많이 없어서, 조금이라도 어려운 동작을 하면 못 따라 한다. 이상하게 스트레칭은 더 힘들다. 몸이 뻣뻣해 슬프다”고 털어놨다.

특히 직업이 모델인 그녀의 반려견 ‘짱이’는 초특급 ‘귀염’ 매력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에 김현정이 “짱이도 요가수업에 안 빠진다”고 말하자 “쟤도 모델이라 관리하는구나” “빠져든다” “신기하다” “놀랍다” 등의 반응을 보여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

또 김현정은 운동을 끝낸 뒤 점심으로 삼겹살을 폭풍 흡입해 눈길을 끌었다. 그녀의 모습에 주위 출연진들이 “운동량에 비해 먹는 양이 너무 많은 것 아니냐” “요가수업보다 요가 강사님한테 테라피 받으러 누워있는 시간이 더 많았다” “다이어트 중인데, 고기는 괜찮냐”고 의심을 눈초리를 보내자, 김현정은 “고기는 단백질이니까 괜찮다”면서 “고기를 그리 먹어도 살 안 찌던 시절이 있었는데…”라고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날 김현정은 반려견 ‘짱이’와 함께 사는 럭셔리 싱글 하우스를 최초로 공개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자아낸다. 또 김현정은 방송 최초로 민낯 라이프를 쿨하게 공개하고, 끊임없이 혼잣말을 하는 독특한 일상으로 엉뚱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MBN ‘비행소녀’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