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조재현, 약통+MRI…예상하지 못한 위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크로스' 조재현/ 사진제공=tvN

‘크로스’ 조재현/ 사진제공=tvN

‘크로스’ 조재현의 고뇌 가득한 표정이 포착됐다.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 제작진은 12일 고뇌에 빠진 고정훈(조재현 분)의 사진을 공개했다.  고정훈의 손에 정체불명의 약통이 들려 있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크로스’ 5회 예고편에서는 수술 중 눈을 깜빡이고 손이 미세하게 떨리는 정훈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와 함께 “요즘 센터장님 이상하지 않습니까?”라는 내레이션이 흘러나와 궁금증을 자극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훈은 센터장실에서 무엇인가 골똘히 생각하고 있다. 또 심각한 표정으로 정체불명의 약통을 뚫어지게 바라보고 있다.

뿐만아니라 커다란 MRI 기계에 들어가있는 정훈의 모습도 눈에 띈다. 늘 착용하던 의사 가운과 수술복이 아닌, 검사를 받을 때 환자들이 입는 가운 차림이다.

특히 정훈과 신경외과장(이한위 분)의 극과 극 표정이 예사롭지않다. 덤덤한 표정으로 생각에 잠긴 정훈과 달리 신경외과장은 걱정스러운 눈빛이다. 과연 ‘수술실 마에스트로’ 정훈에게 무슨 일이 닥친 것일까.

‘크로스’ 제작진은 “오늘(12일) 방송되는 ‘크로스’ 5회에서 정훈은 예상하지 못한 위기에 직면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 이한위가 조재현과의 특급 의리를 과시하며 극 중 정훈의 절친이자 신경외과장으로 특별 출연한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출연을 흔쾌히 수락해준 이한위에게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특별 출연에도 불구하고 열과 성을 다해 촬영에 임해줬다. 명품 감초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이한위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크로스’는 살의를 품고 의술을 행하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 분)와 그의 살인을 막으려는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 분)이 생사의 기로에서 펼치는 메디컬 복수극. 오늘(12일) 오후 9시 30분 tvN에서 5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