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정우 “현실적인 흥부…공감 가는 캐릭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파타' 정우 / 사진=방송 캡처

‘최파타’ 정우 / 사진=방송 캡처

배우 정우가 “흥부라는 인물에 연민의 정이 느껴졌다”며 영화 ‘흥부’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다.

이날 정우는 “처음에 시나리오를 봤을 때, 하얀 백지에 ‘흥부’라고 써있는 제목이 궁금했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사극을 한 번도 해보지 않았는데, 그 장르에 대한 궁금함이 있었다. 그러던 중 ‘흥부’ 시나리오를 받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우는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에 대해 “조선시대가 배경이지만 흥부는 현실적인 캐릭터였다. 공감이 됐다”고 말했다. 또 “연민의 정이 느껴졌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팔도를 들썩이게 만들던 대중소설의 대가 연흥부가 민심을 위로하는 ‘흥부전’을 집필하게 된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