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라비, 단독 콘서트 성황리 개최…’프로듀싱X퍼포먼스’ 다 되는 솔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라비 단독 콘서트 /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라비 단독 콘서트 /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그룹 빅스의 래퍼 라비가 단독 콘서트를 통해 솔로 아티스트의 능력을 과시했다.

라비는 지난 10~11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솔로 단독 콘서트 ‘RAVI 2nd REAL-LIVE NIRVANA’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몽환적인 분위기의 오프닝 영상으로 시작된 이번 콘서트에서 라비는 지난 1월 발표한 믹스테이프 앨범 ‘라비 세컨드 믹스테이프 너바나(RAVI 2nd MIXTAPE NIRVANA)’에 수록된 신곡 ‘알콜(Alcohol)’ 무대를 처음 선보였다.

이어 ‘끓는점’과 ‘OX’의 무대까지 선보인 라비는 “믹스테이프를 만들며 했던 생각들과 꿈꾸던 무대를 보여드리는 자리”라고 소개하며 “함께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라비는 그동안 선보인 믹스테이프 곡들을 화려한 퍼포먼스와 함께 선보이며 래퍼 라비의 아티스트로서 눈에 띄는 성장을 알렸다. 특히 신곡 ‘NIRVANA(너바나)’의 무대에서 라비는 화려한 비트의 랩과 하우스 안무, 스탠드 마이크 퍼포먼스를 더하며 자신의 장점을 100% 발휘했다.

또 양일간 박지민, ESBEE, OLNL, 러버소울의 최초아가 함께해 무대를 다채롭게 채웠으며, 11일 공연에는 라비와 절친한 래퍼 마이크로닷이 함께해 무대를 빛냈다.

앙코르곡까지 총 스물 두 번의 무대를 쉴 새 없이 선보인 라비는 공연 말미 “기억에 남는 공연이 될 것 같아 감사드린다. 오늘 이 공간을 함께 채워 주시고 저와 함께 너바나로 떠나주셔서 고맙다”는 인사로 관객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솔로 래퍼이자 아티스트로서 저력을 과시한 라비는 꾸준한 믹스테이프 발표로 음악적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