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거탑 리마스터드’, 2막 관전 포인트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하얀거탑 리마스터드' / 사진제공=MBC

‘하얀거탑 리마스터드’ / 사진제공=MBC

MBC ‘다시 만나는 하얀거탑 UHD 리마스터드(이하 하얀거탑 리마스터드)’가 장준혁(김명민)이 과장이 된 이후 본격적인 2막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중-후반부의 키가 될 만한 인물들이 조금씩 부각되며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들을 통해 향후 전개를 가늠해 본다.

◆ 어제의 적은 오늘의 동지?! 외과학회장 오남기

오남기(박영지)는 지난 명인대학교 외과 과장 선거에서 이주완(이정길) 측의 편에서 노민국(차인표) 교수를 소개하고 과장으로 만들기 위해 애썼다. 때문에 장준혁에게 앙금이 남아 그가 과장이 된 이후에도 세계 외과 학회에서의 발표 순위에 불이익을 주는 등 대립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새로운 목표물에 대한 야망을 드러내기 시작한 장준혁은 이런 오남기가 자신의 출세에 필수적인 인물임을 깨닫고 그의 마음을 붙잡으려 애쓸 것으로 보인다.

과연 장준혁의 노력에 오남기가 마음을 돌리고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라는 말처럼 새로운 협력적 관계로 거듭 날지, 아니면 오남기가 여전히 장준혁의 앞길에 장애물이 될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 명인대 병원 외과에 계속 남고 싶은, 레지던트 염동일

염동일(기태영)은 그간 외과 의국 막내로 내과의 레지던트인 하은혜(이승민)를 짝사랑하며 나약하고 우유부단한 성향을 가진 인물로 그려졌다. 전반부에서 그는 그저 의국의 일원으로 작은 역할에 머물렀지만, 중반 이후 그의 존재감은 급격히 부각될 예정이다.

권순일 환자의 담당의가 된 염동일은 수술 전 반드시 ‘폐생검’을 하라는 최도영(이선균)의 조언을 장준혁에게 전하지만, 이를 설득하지 못했다. 또한 수술 이후 계속되는 심각한 증상에도 엄격한 외과 분위기 때문에 우왕좌왕 하는 모습으로 답답함을 안기기도 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학회로 떠나려는 장준혁에게 도움을 청하려다 거절을 당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자신의 어머니를 수술해 준 장준혁에 대해 고마움과 존경심을 동시에 가진 그가 향후 전개에서 어떠한 역할을 하게 될지도 ‘하얀거탑 리마스터드’ 중후반부 전개의 중요 열쇠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전임 이주완 과장의 딸, 이윤진의 선택은?!

이윤진(송선미) 역시 향후 전개에게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시민 운동을 하는 이주완 과장의 딸로 노민국과 맞선을 보고 친분을 쌓는 등, 주변 역할에 머물렀지만 향후 새로운 상황을 맞이하게 되는 장준혁에게 이윤진은 중요한 인물로 떠오른다.

무엇보다 대대로 의사 집안이었던 이주완의 집안에서 의사가 되지도 않고, 또 의사인 배우자를 만날 생각도 없이 본인이 옳다고 생각했던 길을 가는 인물인 만큼 장준혁과는 전혀 다른 성향을 가져 대립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처럼 후반부 새로이 부각되는 이들이 어떤 역할로 중-후반부를 맞이한 ‘하얀거탑 리마스터드’의 전개를 이끌어 나갈지 향후 전개에 흥미를 더하고 있다.

오늘(12일) 방송되는 ‘하얀거탑 리마스터드’는 평창 올림픽 중계 방송 관계로 밤 11시 10분에 전파를 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