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상, 뮤지컬 ‘모래시계’ 마지막 공연까지 빛난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한지상 / 사진제공=씨제스

한지상 / 사진제공=씨제스

한지상이 뮤지컬 ‘모래시계’ 마지막 공연까지 성공리에 마쳤다.

한지상이 지난 11일 ‘모래시계’의 마지막 공연까지 뜨거운 열연으로 기립박수를 받았다. 한지상만의 디테일한 표현과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연기로 매 공연 감동을 선사했던 한지상에게 관객들은 박수와 환호를 아끼지 않았다.

‘모래시계’는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창작 뮤지컬이다. 한지상은 최민수가 연기했던 태수 역을 맡아 폭력조직 중간보스에서 카지노 사업의 대부로 성장하기까지 시대의 아픔을 떠안고 살아가는 인물을 그려냈다.

캐릭터를 위해 공연 전 운동으로 몸을 키우는 등의 노력으로 첫 무대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한지상은 캐릭터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태수가 지키고자 했던 우정과 사랑을 드라마틱하게 전달하며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또 특유의 디테일한 연기로 시대의 흐름까지 고스란히 전달하며 관객들에게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디테일한 연기와 강렬한 카리스마로 존재감을 뽐낸 한지상은 오는 28일 개막을 앞두고 있는 연극 ‘아마데우스’로 활약을 이어나간다. 한지상의 4년만의 연극무대 복귀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아마데우스’는 오는 28일부터 3월 1일까지 프리뷰 공연을 시작으로 4월 29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