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뭐 들으세요?] 한요한·오르내림·참깨와 솜사탕…믿고 듣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뚜렷한 음악 색에 호소력이 더해진다면 대체 불가능한 매력이 된다. 이러한 매력으로 ‘믿고 듣는 아티스트’로 성장 중인 뮤지션들의 신곡을 소개한다.

한요한 '범퍼카'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저스트뮤직

한요한 ‘범퍼카’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저스트뮤직

◆ 한요한, 범퍼카(Feat. NO:EL, Young B) 

지난 EP ‘칼춤’의 ‘꺼낼게’에서 “진짜 한요한 모습을 전부 다 꺼낼게”라던 한요한이 약속을 지켰다. 한요한은 올해 처음으로 발표한 싱글이자 약 1년 만에 공개한 싱글 ‘범퍼카’에 자신의 역량을 풍성하게 실었다. ‘범퍼카’는 “걍 때려박어 범퍼카”라는 한요한의 외침과 함께 시동을 건다. 이어 “이 노래 의미 찾는 새낀 다 어쩌다 그 지경까지 갔니 생각없이”라는 일갈과 함께 속도를 높인다. 한요한과 노엘, 영비의 조합은 기대보다 더 멋지다. 가사가 주는 통쾌함은 배가됐으며, 트렌디한 매력과 톤이 다른 목소리와 어우러져 짜릿함까지 선사한다. 곡은 이젠 그의 시그니처라고도 할 수 있는 칼소리로 마무리된다. ‘기타 멘 무사시’ 한요한이 올해는 또 어떤 획기적인 사운드로 칼춤을 펼칠 지 기대를 충분히 모으는 수작이다.

오르내림 '전체이용가' 커버 / 사진제공=스톤쉽

오르내림 ‘전체이용가’ 커버 / 사진제공=스톤쉽

◆ 오르내림, 전체이용가

올해는 크루 우주비행 멤버들의 약진을 기대해봐도 좋을 듯하다. 우주비행의 멤버 한요한과 오르내림이 주목할 만한 정규 앨범을 함께 발매했다. 첫 정규 앨범인데도 그간 힙합 뮤지션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탔던 오르내림의 독창적인 음악성이 완성도 높게 담겼다. 발매에 앞서 공개된 ‘유학생’은 첫 구절부터 묘한 공감을 일으키는 가사와 듣기 편한 사운드로 이제 아티스트들 뿐만 아니라 음악 팬들과 대중에게도 서서히 알려지고 있다. 오르내림은 1번 트랙 ‘자기소개서’에서부터 자신의 ‘어른아이’ 같은 매력을 드러낸다. ‘아이 엠 그라운드’로 시작하는 힙합 앨범이라는 것만으로도 독보적인 ‘전체이용가’는 더블 타이틀곡 외에도 ‘청순무구’’결혼기념일(Feat. SOMA)’ 등 음미하는 재미가 있는 곡들이 수록돼 있다.

붕- pt. 4 ’넌 내가 얼마나 안고 싶은지 모르지’ / 사진제공=워너뮤직코리아

붕- pt. 4 ‘넌 내가 얼마나 안고 싶은지 모르지’ / 사진제공=워너뮤직코리아

◆ 참깨와 솜사탕, 붕- pt. 4 ’넌 내가 얼마나 안고 싶은지 모르지’

밴드 참깨와 솜사탕이 네 번째 ‘붕’ 시리즈 앨범을 냈다. ‘붕’ 시리즈는 말 그대로 ‘붕’ 떠 버리는 느낌을 일으키는 여러 가지 추억과 시간을 담아 싱글을 발매하는 프로젝트로, 참깨와 솜사탕이 지난해 9월에 시작했다. 2018년의 첫 ‘붕’ 시리즈인 붕- pt. 4 ‘넌 내가 얼마나 안고 싶은지 모르지’에는 동명의 타이틀곡과 ‘Good night’ 등 두 곡이 수록돼 있다. ‘넌 내가 얼마나 안고 싶은지 모르지’는 나긋나긋하고 달콤한 보컬 최기덕이 첫 소절부터 마음을 녹이는 곡이다. 최기덕은 밴드의 또 다른 보컬 유지수와 함께 밤새 설레면서도 좋아하는 이에게 다가가지 못하는 순수함을 노래한다. 플레이리스트에 봄을 불러올 따뜻한 곡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