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야 나무야’ 김미숙X박진희X김규리, 자연의 위로 전한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나무야 나무야' 김미숙(위쪽부터) 박진희 김규리 / 사진제공=KBS

‘나무야 나무야’ 김미숙(위쪽부터) 박진희 김규리 / 사진제공=KBS

베우 김미숙 박진희 김규리가 KBS1 특집다큐 ‘나무야 나무야’의 스토리텔러로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나무야 나무야’는 2017년 설과 추석 특별기획 총 5부작으로 방송된 후 시청자들의 호응과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2018 설 연휴를 맞아 찾아온 세 번째 시리즈는 지난해 10월부터 2월까지 5개월동안 제작됐다.

변함없이 늘 그 자리에 서있는 나무와 숲이 건네는 위로와 희망, 치유와 회복의 메시지를 담아낸 ‘나무야 나무야’는 세 배우의 목소리를 통해 나무들로부터 받는 감동과 자연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을 소개할 예정이다.

삶과 연기 모두에서 자신만의 색깔과 세계를 확고히 쌓아온 여배우들의 출연으로 또 한번 화제가 모아지는 가운데 그들이 들려주는 세 편의 숲 이야기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2018년 설 특별기획 ‘힐링다큐 나무야 나무야’는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