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환, 19일 신곡 ‘비가 온다’ 공개…‘감성 저격’ 예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정승환 '비가 온다' / 사진제공=안테나

정승환 ‘비가 온다’ / 사진제공=안테나

오는 19일 정규 1집 음반을 발표하는 가수 정승환이 타이틀곡 ‘비가 온다’로 올 겨울 감성을 녹인다. 

정승환의 ‘비가 온다’는 이별 후에 비가 오는 날을 핑계 삼아 지난 사랑을 떠올리는 절절한 마음을 담았다. 유희열과 정승환이 직접 작사하고 발라드를 앞세운 감성적인 넘버들로 주목받는 프로듀싱팀 1601이 작곡한 정통 발라드로 정승환의 정규 1집 타이틀곡으로 많은 타이틀곡 후보를 제치고 일찌감치 낙점된 트랙이다. 1601은 지난 데뷔 음반에서도 더블 타이틀곡 ‘그 겨울’ 및 다양한 수록곡 작업에 참여해 정승환의 감성을 이끌어낸 바 있다.

정승환은 ‘발라드 세손’이라는 애칭답게 정통 발라드의 계보를 이을 준비를 마치고 ‘비가 온다’로 가요계에 승부수를 띄우겠다는 각오다. 이에 앞서 6일 발표한 선공개곡 ‘눈사람’은  4개 음원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또 ‘눈사람’의 차트 1위 기념으로 공개된 라이브 클립은 깜짝 놀랄만한 라이브 실력으로 온라인 상에서 화제를 모았다. 이처럼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감성으로 주목받은 레트로풍의 포크 발라드 ‘눈사람’에 이어 주특기인 정통 발라드 ‘비가 온다’로 감성의 확장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정규 1집에는 타이틀곡 ‘비가 온다’ 이외에도 다양한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유희열, 루시드폴, 이규호, 1601, 노리플라이 권순관, 권영찬, 디어클라우드, 박새별, 존박, 홍소진, 적재, 멜로망스 정동환, 이진아 등과 함께한 곡과 자작곡까지 총 10개의 곡이 수록됐다.

정승환의 ‘그리고 봄’은 오는 19일 발매된다. 현재 음반 판매 사이트에서 예약 판매 중이며 다이어리를 포함한 구성의 한정반도 만나볼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