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서효림, 철부지 마마걸의 ‘엄마 성장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밥상 차리는 남자'

사진=MBC ‘밥상 차리는 남자’

MBC ‘밥상 차리는 남자’의 서효림이 가슴 뭉클한 성장사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11일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 43회 방송분에서는 갑자기 나타난 한결(김한나)의 생모 수미(이규정)로부터 한결을 지키려는 연주(서효림)의 모습이 그려졌다.

연주는 춘옥(김수미)에게서 수미가 한결이와의 인연을 완전히 끊겠다고 한 약속을 전해 듣고 이를 확인하기 위해 수미를 찾았다. 한결이를 완벽하게 당신 딸로 키우라는 수미에게 “걱정 마. 당신이 그따위 헛소리 안 해도 한결이 이미 내 딸이야”라며 한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연주는 그간 수미 동생 수지(김혜윤)의 협박으로 힘들었을 한결이를 다독였다. 다시 예전 생활로 돌아가게 될까 두려워 걱정하는 한결을 보며 “이제부터는 한결이 아무도 못 괴롭히게 엄마가 더 잘할게”라며 애틋한 모성애를 발산했다.

이처럼 서효림은 극 초반에는 엄마 보호 아래 생활하는 철부지 마마걸이었지만 현재는 가정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아내이자 엄마로 성장한 ‘연주’의 모습을 실감 나게 연기해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특히, 극 중 수미에게는 소원과 한결을 힘들게 하지 말라며 완강한 태도를 보이는가 하면, 한결이에게는 따뜻한 눈빛으로 딸바보 면모를 드러내며 진정성을 더했다.

‘밥상 차리는 남자’는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