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2년 8개월 만의 귀환..’미스티’ OST 합류로 ‘호응 봇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이승철 / 사진제공=진엔원뮤직웍스

가수 이승철 / 사진제공=진엔원뮤직웍스

가수 이승철이 2년 8개월 만에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의 OST에 참여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승철이 부른 ‘미스티’의 OST ‘사랑은 아프다’는 지난 9일과 10일 방송에서 흘렀다. 방송 직후 온라인 음악사이트 멜론에서는 ‘미스티 OST’ ‘이승철’ ‘미스티’ 등 관련 검색어가 1위부터 3위를 차지했다. 드라마를 통해 먼저 소개된 이 곡은 제목은 물론 정식 음원으로 발표되지 않은 곡이어서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었다. 사전에 곡과 제목 등 정보가 공개되지 않아 멜론의 실시간 차트에는 한때 이승철의 기존 곡인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가 1위를 차지하는 현상도 일어났다.

이승철은 부르는 OST마다 인기를 얻으며 ‘OST 황제’로 불린다. 2004년 드라마 ‘불새’의 ‘인연’, 2005년 영화 ‘청연’의 ‘서쪽하늘’, 2010년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의 ‘그사람’ 등을 히트시켰다.

이승철의 소속사는 “그간 이승철은 여러 드라마로부터 OST 참여 제안을 받았지만 자신의 음악과 어울리는 작품을 선택하기 위해 신중했다. 최근 러브콜을 받은 ‘미스티’를 선택하고 대본과 전개, 극중 분위기 등을 살피면서 OST 작업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OST 참여는 2015년 드라마 ‘프로듀사’ 이후 약 3년 만이다.

‘미스티’의 OST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구르미 그린 달빛’의 음악을 만든 개미(강동윤)가 음악감독을 맡았다. 이 드라마에는 이승철의 OST가 두 곡 실린다. 그가 한 드라마에서 2곡을 부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승철의 소속사는 “‘사랑은 아프다’는 개미와 김세진이 공동 작곡하고, 이승철이 가사를 쓴 노래이다. 이후 소개될 또 다른 곡은 ‘썸데이'”라고 소개했다. 두 곡의 음원 공개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