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표 멜로가 시작된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 사진제공=SM C&C

SBS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 사진제공=SM C&C

감우성의 특별한 멜로가 시작된다.

오는 20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는 좀 살아본 사람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을 그린 리얼 ‘어른멜로’다. 때론 유쾌하고 때론 가슴 떨리는 어린 애들의 로맨스와 차원 다른 진짜 어른들의 사랑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키스 먼저 할까요’ 속 어른들의 특별한 사랑을 위해 감우성과 김선아가 뭉쳤다. 특히 감우성은 4년만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키스 먼저 할까요’를 선택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감우성이 연기하는 ‘키스 먼저 할까요’ 속 손무한은 고독한 독거남이다. 광고 카피라이터로 과거 천재소리를 들으며 매일 같이 신화를 썼지만 지금은 회의에서 펜대나 굴리는 남자로 말 한마디 붙이기 어려울 만큼 까칠하지만 한편으로는 어딘지 가슴 시린 슬픔을 품고 있다.

한 가지 특별한 것이 있다면 바로 코믹이다. 본인은 진지하지만 상황이 유쾌한 그래서 웃음을 참을 수 없는 유쾌한 면모까지 갖췄다. 이토록 매력적인 손무한 캐릭터를 감우성이 연기하는 것이다.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듯한 그의 눈빛은 지그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심장이 떨려올 만큼 깊고 애틋하다. 따뜻하고 낮은 목소리는 몰입도를 높인다.

여성시청자들이 가슴 뛰며 몰입하고, 남성시청자들이 공감했던 감우성의 매력적인 멜로 연기는 그대로다. 여기에 앞서 공개된 티저 속 새빨간 아웃도어 복장은 감우성의 색다른 변신, 예상하지 못했던 코믹함을 엿보게 했다. 공감과 설렘을 유발하고 연애세포를 깨우는 것도 모자라 웃기기까지 한 감우성. 많은 이들이 ‘키스 먼저 할까요’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는 이유다.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은 “여전히 떨리고 설레는 감우성의 멜로에 유쾌한 웃음까지 더했다”며 “감우성에게 설레고 공감하며 함께 웃을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