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라스트 키스’, 발렌타인데이 맞아 특별 이벤트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 공연 장면 /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 공연 장면 /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가 오는 14일 ‘발렌타인 이벤트’를 연다.

이번 이벤트는 발렌타인데이의 2회 공연에서 배우들이 직접 추첨한 3명의 관객에게 극중 황태자 루돌프와 마리 베체라가 사랑의 증표로 나눠 끼는 ‘죽음을 넘어 사랑으로 하나 되리(In Liebe vereint bis in den Tod)’라는 문구가 쓰인 커플링 세트 한 쌍을 증정하는 식이다.

특히 관객에게 증정되는 반지는 극 중 배우들이 소품으로 사용하는 반지와 같은 제품으로 ‘더 라스트 키스’를 사랑하는 관객들은 물론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극장을 찾은 연인들에게 뜻깊은 선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더 라스트 키스’는 섬세한 드라마와 중독성 강한 선율,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세련된 무대와 영상의 조합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얻으며 순항 중이다. 황태자 루돌프 역에 뮤지컬 배우 카이와 전동석, 정택운(빅스), 수호(엑소), 마리 베체라 역에 김소향, 민경아, 루나(에프엑스), 타페 수상 역에 민영기, 김준현, 라리쉬 백작부인 역에 신영숙, 리사 등 신선하고 탄탄한 캐스팅으로 더 주목받고 있다.

‘더 라스트 키스’는 오는 3월 11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