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오늘(12일) 신곡 ‘그때 헤어지면 돼’ 공개…‘명품 발라드’가 온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로이킴 '그때 헤어지면 돼' 커버 / 사진제공=CJ E&M

로이킴 ‘그때 헤어지면 돼’ 커버 / 사진제공=CJ E&M

가수 로이킴의 신곡 ‘그때 헤어지면 돼’가 마침내 베일을 벗는다.

오늘(12일) 오후 6시 공개되는 로이킴의 신곡 ‘그때 헤어지면 돼’는 헤어지는 그때 조차 내가 정하겠다는 다소 이기적인 한 남자의 애절한 마음을 표현한 팝 발라드곡이다. 로이킴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해 한국 팬들과 잠시 떨어져 있어야만 하는 본인의 이야기를 ‘롱디커플’에 빗대어 담아냈다.  

나얼의 ‘같은 시간 속의 너’ ‘기억의 빈자리’를 비롯해 브라운아이드소울, 윤종신, 성시경 등 국내 최고의 남자 보컬리스트들과 함께 작업한 작곡가 강화성이 편곡을 맡아 로이킴의 감성을 더욱 극대화시켰다. 여기에 보컬리스트 조규찬이 코러스에 참여해 곡 전체를 따뜻하고 풍성하게 채우며 기타리스트 홍준호, 베이시스트 최훈의 연주가 더해져 완성도를 높였다.  

음원과 함께 공개되는 뮤직비디오는 ‘Home’ ‘가을에’ ‘문득’ ‘나도 사랑하고 싶다’ ‘떠나지 마라’ 등 로이킴과 꾸준히 호흡을 맞춰온 ‘에이프릴 샤워필름’의 송원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미국 뉴욕 외곽의 한적한 풍경과 함께 쓸쓸한 유학생 로이킴의 모습을 감각적인 연출로 담아냈다는 설명이다. 

로이킴은 이번 신곡 ‘그때 헤어지면 돼’로 2018년 활동의 포문을 연다. 특히 이번 앨범은 미국에서 촬영한 로이킴의 사진들로 채운 ‘2018년 캘린더’ 한정판 패키지로 발매돼 팬들에게 특별한 선물이 될 전망이다.

로이킴은 오늘(12일) 오후 6시 싱글 앨범 ‘그때 헤어지면 돼’를 공개한 이후 오후 11시 미국 현지에서 V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