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형우X브아걸 제아X김이나, ‘으라차차 와이키키’ OST 참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울랄라 세션에 이어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OST 두 번째 주자로 조형우가 출격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송지은· 송미소, 이하 ‘와이키키’) OST ‘와일드 드림(Wild Dream)’이 오늘(12일) 정오 공개된다.

‘와이키키는’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웃음 코드를 제대로 저격하며 신개념 청춘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멋짐과 예쁨을 내려놓고 몸 사리지 않는 청춘군단의 열연과 쉴 틈 없이 터지는 예측 불허 사건사고가 환장의 콜라보를 이루며 안방에 웃음 성수기를 몰고 왔다.

‘와이키키’ 표 초긍정 유쾌 에너지에 어울리는 OST 두 번째 주자는 조형우의 ‘와일드 드림’이다. 지난 1, 2회에서 전파를 타며 ‘와이키키’의 분위기를 고조시키는데 일조했던 곡이기도 하다. MBC ‘위대한 탄생’ 출신의 조형우는 감성적인 곡부터 다이내믹한 곡까지 폭넓은 음악 세계를 펼쳐가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오만과 편견’, ‘쇼핑왕 루이’ OST에 참여하며 감미로운 보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OST계의 숨은 강자다.

‘와이키키’에 걸맞은 음악을 입히기 위해 OST 드림팀이 꾸려졌다. ‘와일드 드림’은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와 조형우가 작·편곡했고 유명 작사가 김이나가 밝은 기운 가득한 가사로 힘을 보탰다. 제아와 조형우는 ‘으라차차 와이키키’라는 제목을 듣자마자 가장 먼저 떠오른 느낌을 경쾌한 복고풍 리듬으로 풀어냈다. 하와이 와이키키를 연상케 하는 우쿨렐레는 조형우가 직접 연주해 에너지를 북돋웠다. 김이나 작사가의 손을 거쳐 탄생한 ‘어제보다는 더 좋아질 거야’, ‘우리는 조금 더 웃게 될 거야 오늘 더 또 내일 더’라는 가사는 ‘와이키키’의 밝은 기운 넘치는 싱그러운 청춘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와이키키’ 관계자는 “드림팀이 뭉쳐 ‘와이키키’ 최적화 맞춤 곡을 탄생시켰다. ‘와이키키’만의 유쾌한 분위기를 담아낸 ‘와일드 드림’이 통통 튀는 에너지를 끌어 올릴 것”이라며 “시청자들이 귀까지 호강하며 ‘와이키키’가 선사하는 웃음에 푹 빠져들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3회는 오늘(1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