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이형민 감독X백미경 작가, 이 조합 기대된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이형민 감독, 백미경 작가

‘우리가 만난 기적’ 이형민 감독, 백미경 작가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이 최강 캐스팅 라인업으로 연일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형민 감독과 백미경 작가의 두 번째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17년을 휩쓸었던 ‘힘쎈여자 도봉순’을 성공으로 이끈 장본인, 이형민 감독과 백미경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다는 소식이 벌써부터 방송계 안팎을 들썩이게 하고 있는 것.

먼저 ‘상두야 학교가자’, ‘미안하다, 사랑한다’, ‘눈의 여왕’, ‘나쁜 남자’, ‘힘쎈여자 도봉순’ 등을 통해 감성을 두드리는 섬세한 연출력을 보여줬던 이형민 감독은 이번에도 흡인력 있게 작품을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다수의 작품에서 감각적이고 유려한 영상미로 시청자들의 가슴에 진한 여운을 새겼던 그가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어떤 탁월한 연출로 명장면들을 탄생 시킬지 기대를 불러 모은다.

이어 ‘사랑하는 은동아’,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를 비롯 개봉을 앞둔 영화 ‘흥부’까지 정통 멜로, 코믹 판타지, 미스터리 치정 복수극 등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폭넓은 필력으로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백미경 작가가 판타지 휴먼 멜로 드라마에 도전한다.

특히 백미경 작가는 평단과 대중을 모두 사로잡은 ‘품위있는 그녀’에서 상류층의 위선을 날카롭게 풍자하며 깊은 통찰력을 녹여냈던 바,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복합장르를 선보인다. 각박한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시청자들이 세대불문 함께 웃고 가슴 벅찬 감동의 눈물을 흘릴 수 있는 명품 드라마를 예고하고 있다.

이형민 감독과 백미경 작가의 재회는 2018년 안방극장에 돌풍을 몰고 올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와 더불어 김명민, 김현주, 라미란 등 탄탄한 배우들까지 대거 가세해 기대가 배가된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평범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판타지 휴먼 멜로 드라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