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 진세연, 절세미인의 자태란 이런 것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대군-사랑을 그리다' 진세연 / 사진제공=예인 E&M, 씨스토리

‘대군-사랑을 그리다’ 진세연 / 사진제공=예인 E&M, 씨스토리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 진세연이 조선 제일의 미색을 겸비한 ‘먹물 범벅 자현 아씨’의 첫 자태를 공개했다.

오는 3월 3일 첫 선을 보이는 ‘대군-사랑을 그리다’ (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 이하 ‘대군’)는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두 남자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그린다. 극 중 진세연은 고운 자태와는 달리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고 직접 나서서 해결을 보려는 ‘열혈 성정’을 지닌 성자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진세연이 영혼을 불어넣을 듯 그림 그리는 일에 집중력을 발휘하는 ‘자현 아씨’의 면모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평상에 화선지를 펼쳐놓고 앉아 손과 얼굴, 옷자락 곳곳에 먹물이 묻는 것도 개의치 않고 열정적으로 그림을 그리고 있는 것. 특히 하늘을 향해 갈망의 눈빛을 드리우는가 하면 해맑은 웃음을 지어내 밝고 명량한 명문가 규수 성자현의 면모들을 담아냈다. 

제작진은 “진세연은 작품과 성자현 캐릭터에 남다른 애정을 가지고 연기에 임하고 있다”며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고 사랑하는 이를 위해서라면 자신의 모든 것을 걸 수 있는 정열적인 여인의 모습을 진세연이 어떻게 그려낼지 많은 관심과 기대 바란다”고 말했다.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공주의 남자’ ‘조선 총잡이’ 등을 통해 입지를 다진 김정민 감독과 ‘하녀들’에서 밀도 높은 필력을 선보인 조현경 작가가 첫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3월 3일 오후 10시 50분을 시작으로 매주 토, 일요일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